티스토리 뷰

오늘 sbs스페셜 바디버든 편 보셨나요? 일회용 생리대의 유해성에 대한 문제가 다뤄졌는데요. 면생리대가 좋은 것은 모두가 알고 있지만 사용하는데 있어서 귀차니즘이 얻을 수 있는 이점보다 큰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주저 합니다.

1회용 생리대가 얼마나 몸에 해로운지, 구체적으로 어떤 부분이 좋지 않은지 등을 알고나면 올바른 선택을 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포스팅을 해봅니다.




'바디버든'이란?

<우리 몸속에 존재하는 특정 유해인자 혹은 화학 물질의 총량>을 뜻하는 단어 입니다. ‘바디버든’이 높다고 하면 우리 인체 내의 유해물질 축적 수준이 높아서 관리를 해야한다는 말이 됩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으로 인해서 한국인들은 화학제품에 대한 인식이 많이 달라졌는데요. 여전히 

몇년 전에도 방송에서 ‘환경호르몬’과 관련된 다큐가 나온적이 있습니다. 생리통을 겪는 여고생들의 경우에 자궁내막증 위험이 좀 더 높다는 결과가 나왔던 것으로 기억하는데요.

환경호르몬 뿐만이 아니라, 우리 생활과 밀접한 제품들에 들어가는 화학물질에 대해서도 인식을 좀 달리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생리대 전성분이 공개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더더욱 의심은 깊어갑니다. 대표적으로 치약 등 우리가 매일 써야하는 제품들의 경우도 마찬가지죠. 문제가 크게 터지기 전까지는 그 안에 뭐가 들었는지 자세히 알지 못하고 써야 합니다.

일회용 생리대 휘발성 유기화합물 분석을 해봤는데요.

1,2,3-Trimethylbenzene(트라이메틸벤젠)

Heptane(헵테인 혹은 헵탄)

o-Xylene(ortho-xylene 오쏘자일렌)

Styrene(스티렌)

Toluene(톨루엔)


톨루엔과 스티렌은 새집증후군의 주원인이 되는 물질 리스트에 포함이 되어있으며 배기가스나 담배연기에 포함이 되어있기도 하다고 나와 있습니다.


그리고 찾아보면 환경부 유해화학물질 관리법 유독물 고시에 따른 정보에 피부 부식성 및 피부 자극성 구분이 2단계로 되어있는데 이게 얼마나 독한건지 순한건지는 모르겠네요.

특히 스티렌의 경우에는 IARC(국제암연구소)에선 2B - 인체발암가능물질 / NTP(미국 국가독성프로그램)에서는 R - 인체발암물질로 충분히 예측됨 으로 구분하고 있습니다.

일회용 생리대 전체 성분이 다 나와있지 않기 때문에 이런 유해성분이 얼마나 더 들어있는지 확실히 알 수 없습니다.

SBS스페셜을 보니 일회요 생리대 심사기준에는 위에 나와있는 물질들인 '휘발성 유기화합물'에 관련된 항목이 없다고 나와있습니다. 한마디로 저게 들어가도 제품 통과하는데 문제가 없다는 것.

저 물질로 인해서 사람 몸에 문제가 생겨도 정부가 인정한것이니 회사는 책임이 없음.


'의약외품 품목허가 신고, 심사 규정'에 따르면 '생리혈의 위생처리용 위생대'에서 인체에 직접 접촉하는 성분은 '부직포', '폴리에틸렌필름'이 사용되고 있고, 이 성분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안전성 및 유효성이 충분히 검토되고 입증 되어있다고?


sbs스페셜에는 나오지 않았으마, 제가 보는 큰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 중 하나가 일회용 생리대의 핵심 중 하나인 '고분자 흡수체' 인데요. 이 뿐 아니라 몇몇 재료들이 일본에서 들여오는 것들이 있다고 하는데, 방사능 검사는 제대로 되었는지 의문입니다.

실제로 부직포, 흡수제, 면상펄프 등의 원산지를 밝히지 않는 기업들이 있습니다.


생리대라는 것을 쉽게 볼 수 없는것이..

탐폰의 사용이 우리나라 보다 훨씬 대중화된 서양에서는 과거에 독성쇼크증후군(TSS)으로 인해서 38명이 사망한 사례도 있습니다.(1980년대니 지금은 어느정도 괜찮겠지요.)

미국 FDA에서도 탐폰이나 생리대의 흡수력이 높을수록 자궁 내의 건고, 궤양 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내용을 밝히고 있다고 해요.

실제로 일회용 생리대에도 민감한 분이 탐폰을 사용하게 되면 불쾌감이나 몸이 좋지 않은 느낌을 받는 경우가 있다고도 하고..


실제로 탐폰 포장 박스에는 위험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흔하지는 않으나 박테리 감염으로 인해서 질병이 생길 수 있고 미국인 모델 중 한명인 로렌 와서(Lauren Wasser)라는 사람은 한쪽 다리를 잃게 되었다고 해요.

바로 이사람...

모델 생활을 오래하다보니 직업상 더 편한 탐폰을 많이 사용했었다고 해요.



그나마 다행이라고나 할까요.. 2017년 11월 17일부터는 '약사법 일부 개정법률안 통과'로 인해서 생리대의 전 성분 표시가 실시된다고 합니다.

오래전부터 실시가 되었다면 좀 더 안전한 제품들이 나오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드네요..


면 생리대를 쓰자는 인식이 넓어질 것 같아요.

아래글도 같이 읽어주세요.

[생활 꿀팁] - 면생리대 세탁방법(장점,단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